2021.09.01 (수)

  • 맑음동두천 23.7℃
  • 흐림강릉 20.9℃
  • 흐림서울 23.4℃
  • 대전 22.9℃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5.6℃
  • 흐림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32.8℃
  • 흐림강화 24.4℃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의료/보건

광주광역시, “추석 벌초·성묘 시 진드기 주의하세요”

벌초 등 야외활동 후 고열 발생 시 지체 없이 병원 내원

URL복사

 

한국입찰신문 최지은 기자 |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을 매개하는 참진드기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임에 따라 추석을 앞두고 벌초 등 야외활동 시 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참진드기에 물려서 발병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주로 봄, 여름에 발생하나 늦가을인 11월까지도 발생하고, 지난달까지 광주지역 병원에 의심환자로 분류돼 검사 의뢰된 69건 중 6건(8.7%)이 양성인 것으로 파악됐다.


시 연구원은 기후변화에 따른 매개체 전파 발열성질환 유행예측을 위해 지역 야산, 등산로의 인근 숲 속, 휴경지 등을 대상으로 연중 진드기를 채집해 종 분포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 진드기매개뇌염, 라임, 리케치아 등 11종 병원체 보유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작은소피참진드기 등 1945마리 참진드기를 채집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 보유여부를 검사한 결과, 1개체에서 바이러스를 검출한 바 있어 진드기를 매개로 하는 병원체 보유 가능성은 항상 상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3년 동안(2018~2020) 채집된 참진드기 개체 수 분포는 가을철로 접어드는 9월에 가장 많아 추석을 앞두고 벌초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임상증상은 진드기에 물린 뒤 6~14일의 잠복기 이후 38~40도에 이르는 고열, 구토, 설사와 같은 소화기증상이 동반되며, 혈소판과 백혈구가 감소하고 중증의 경우 중추신경계 이상소견과 다발성 장기부전 등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단 질병관리청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진드기는 0.5% 이하로 극히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박종진 감염병조사과장은 “야외활동 시 반드시 기피제를 뿌리고 긴소매, 긴바지, 양말을 입어야 하며 야외활동 후 반드시 샤워와 옷을 세탁해야 한다”며 “혹시나 진드기에 물려서 고열과 구토, 설사와 같은 증상이 동반되면 지체없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청북도학생수련원, 오세경 원장 취임

  한국입찰신문 최지은 기자 | 오세경 충청북도학생수련원장은 9월 1일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약식으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였다. 오세경 원장은 취임식에서 “코로나19상황 임에도 수동적이거나 위축되지 않고 학생 맞춤형 수련 및 체험활동과 아웃도어 교육의 방향을 마련한 전임 이종수 원장과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특히 올해 전반기 시행된 아웃도어 교육 시범탐험대 운영에서 드러난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자기 정체성 및 공동체 역량을 키워 탐험 후 학교로 돌아가서 자기 주도적 학생으로 성장하여 행복한 학교생활과 미래 진로 설계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으로 계속해서 학생들을 지원하고, 새롭게 추진되는 충북형 성장 아웃도어 교육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하며, 수련원 직원들에게는 아웃도어 교육이 행복한 직장문화를 바탕으로 늘 행복과 기쁨으로 학생들을 맞이하여 그들이 다시 학교로 돌아가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교육장이자 쉼터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해 힘을 모아보자” 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학교지원 중심의 교육과정과 연계한 창의적 체험활동을 위하여 진천본원, 학생수영부, 제천과 옥천분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