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1 (수)

  • 맑음동두천 23.7℃
  • 흐림강릉 20.9℃
  • 흐림서울 23.4℃
  • 대전 22.9℃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5.6℃
  • 흐림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32.8℃
  • 흐림강화 24.4℃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환경

전북도, 축산환경 개선에 총력 대응 !

축산악취개선사업 2년 연속 공모 선정(8개 시·군)

URL복사

 

한국입찰신문 박미영 기자 | 전북도가 도민의 환경 의식 향상에 발맞춰 축산악취개선사업과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등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15개 사업 267억 원을 집중 지원한다.


축산환경개선 분야에 7개 사업 150억 원, 가축분뇨 적정처리 분야 4개 사업 29억 원, 분뇨처리 공공성 강화 4개 사업 88억 원 등 도내 1,277개소에 267억 원을 투자해 축산환경을 개선한다.


지난 2019년부터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축산환경 개선은 악취 저감시설, 축산환경개선 컨설팅 등을 통해 사육환경 개선 및 축산냄새 저감을 중점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상시모니터링 체계 구축을 위한 악취측정 ICT 기계장비 설치 확대, 축산냄새 중점관리 농가 차등 관리제 도입 등 농가의 환경개선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의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에 올해 5개 시군이 선정되며 97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내년도에도 3개 시군 90억 원이 연이어 선정되어 지역단위 축산환경 개선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아울러, 경축 순환농업 활성화와 퇴비 부숙도 기준 이행 지원을 위해 농가의 분뇨처리시설 및 부숙촉진 지원사업을 확충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가축분뇨 적정처리 분야 및 분뇨처리 공공성 강화 분야에 총 8개 사업 117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전북도의 이 같은 노력으로, 2020년도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율 전국 2위, 축산냄새 중점관리농가 축산악취 34% 감소, 축산악취 저감을 위한 농가의 자발적 참여 증가 등 축산환경 개선 성과가 나타났다.


전북도 신원식 농축산식품국장은 “지속 가능한 축산업을 위해서는 축산농가의 환경에 대한 인식과 관리가 중요해진 만큼 앞으로도 축산환경개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충청북도학생수련원, 오세경 원장 취임

  한국입찰신문 최지은 기자 | 오세경 충청북도학생수련원장은 9월 1일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약식으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였다. 오세경 원장은 취임식에서 “코로나19상황 임에도 수동적이거나 위축되지 않고 학생 맞춤형 수련 및 체험활동과 아웃도어 교육의 방향을 마련한 전임 이종수 원장과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특히 올해 전반기 시행된 아웃도어 교육 시범탐험대 운영에서 드러난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자기 정체성 및 공동체 역량을 키워 탐험 후 학교로 돌아가서 자기 주도적 학생으로 성장하여 행복한 학교생활과 미래 진로 설계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으로 계속해서 학생들을 지원하고, 새롭게 추진되는 충북형 성장 아웃도어 교육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하며, 수련원 직원들에게는 아웃도어 교육이 행복한 직장문화를 바탕으로 늘 행복과 기쁨으로 학생들을 맞이하여 그들이 다시 학교로 돌아가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교육장이자 쉼터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해 힘을 모아보자” 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학교지원 중심의 교육과정과 연계한 창의적 체험활동을 위하여 진천본원, 학생수영부, 제천과 옥천분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