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31 (화)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20.1℃
  • 서울 18.1℃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5.5℃
  • 흐림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8.2℃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클래지콰이 활동 재개”…클래지, 팝뮤직과 전속계약

올해 신곡, 내년 중 미니앨범까지 예고

URL복사

 

한국입찰신문 최태문 기자 | 클래지콰이 프로젝트(Clazziquai Project, 클래지콰이)가 올해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을 재개한다.


팝뮤직은 31일 “최근 프로듀서 클래지와 전속계약을 맺고 클래지콰이 프로젝트의 새로운 음원과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 중이다.


​클래지콰이의 새로운 시작에는 오랜 음악적 파트너 알렉스와 호란을 비롯해 다양한 후배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팝뮤직은 클래지와 전속계약과 동시에 올해 클래지콰이의 새로운 싱글과 내년 정규 앨범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클래지콰이의 싱글은 2019년 ‘Take back (Feat. 홍다혜 of OurR)’ 이후 2년 만이다.


클래지콰이는 2004년 데뷔 후 우리 대중음악계에 일렉트로닉 뿐 아니라 라운지(Lounge), 라틴(Latin), 프랜치 팝(French pop), 훵크(Funk) 등 다양한 장르를 실험적으로 결합한 하이브리드 음악의 프론티어 뮤지션이다.


‘내게로 와’ ‘Sweet’ 등이 수록된 1집 앨범은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대중적으로도 ‘Come To Me’ ‘Fill This Night’ ‘Love Mode(feat. Tablo)’ ‘Lover Boy’ ‘Love Again’ ‘러브 레시피’ ‘내게 돌아와’ 등 노래가 히트하며 꾸준히 사랑을 받았다.


클래지가 전속계약을 맺은 팝뮤직은 '크로스', '미스트리스', '식샤를합시다3', '손 the guest', '백일의 낭군님' 등 감각적인 음악으로 호평을 받았던 드라마 OST를 제작했다.


​또 '스카이캐슬' OST ‘we all lie’,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그대고운 내사랑’ 편곡 작업에도 참여했다.


​뮤지컬'또!오해영'을 비롯해 2022년 막을 올릴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도 제작 중이며, 콘텐츠미디어 그룹으로 거듭나고 있는 ㈜위지윅스튜디오의 자회사이기도하다.





가을 파종용 밀 정부 보급종 일반농가 대상 신청·접수

  한국입찰신문 최태문 기자 | 국립종자원은 2021년 가을 파종용 밀 정부보급종 종자(이하 ‘밀 보급종’) 2품종, 182톤을 일반 농가 대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급되는 밀 보급종은 시·군 농업기술센터(농업인상담소),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에서 신청기간(9.1.~9.14., 14일간) 동안 선착순으로 신청․접수가 가능하다. 신청한 보급종은 9월 13일부터 10월 8일까지 농업인이 선택한 지역농협으로 공급되며, 종자대금은 보급종을 수령한 후 지역농협에 납부하면 된다. 밀 보급종은 미소독 제품만 공급되며, 공급가격(20kg/1포)은 27,160원으로 투입 원가의 90% 수준으로 결정되었다. 밀 보급종은 정부의 국산밀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일반농가 대상으로 공급할 예정이며, 품종은 금강밀, 조경밀이 있다. 용도별로 국수용인 금강밀 152톤, 제빵용인 조경밀 30톤을 공급한다. 품종에 따라 재배 가능한 기후 및 생육 특징이 다르므로 신청하고자 하는 품종이 해당 지역에 재배가 적합한 품종인지 확인 후 신청하여야 한다. 금강밀은 강원 산간지를 제외한 전국에서 재배가 가능하며, 조경밀은 1월 최저 평균기온이 8℃ 이상 지역

원주시,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 유치!

  한국입찰신문 최태문 기자 | 원주시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대한민국 독서대전’은 정부가 매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 축제다. 해마다 독서 진흥에 앞장서는 기초자치단체 1곳을 정해 ‘책의 도시’로 선포하고 연중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독서대전 유치에는 전국 3개 지자체가 뛰어든 가운데, 1차 서류심사, 2차 현장실사, 3차 종합심사 등 두 달에 걸친 치열한 경쟁 끝에 원주시가 최종 개최지의 영광을 안게 됐다. 원주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책을 통한 사람과의 소통으로 풀어주고 책으로 회복하자는 의미의 ‘책으로 온(on) 일상’을 주제로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와의 문학의 밤 ▲동아시아 옛 그림책 특별전 ▲원주시민 창작도서 전시 ▲우리 동네 작가가 산다 ▲박경리 문학상 수상자와의 만남 ▲강원독립출판북페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원주가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을 유치하게 된 것을 원주시민과 함께 기쁘게 생각한다.”며, “철저한 준비로 행사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