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31 (화)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2.3℃
  • 서울 18.5℃
  • 흐림대전 24.3℃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스트레이키즈 ‘소리꾼’ 발매 단 3일만에 케이팝 레이더 차트 1위

케이팝 레이더 주간 차트 발표!

URL복사

 

한국입찰신문 최태문 기자 | 스트레이키즈, 뮤비·음반·SNS 팔로워 모두 놀라운 성장세! 케이팝 레이더 새 왕좌 차지


스트레이 키즈가 주간 케이팝 레이더 차트의 새로운 왕좌로 거듭났다.


스트레이 키즈의 신곡 ‘소리꾼’ 뮤직비디오는 케이팝 레이더 35주차 집계 기간 (8월 22일 ~8월 28일) 동안 4,084만 뷰를 기록하며, 발매와 동시에 1위에 올랐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23일 신곡 ‘소리꾼’이 발매된 후 단 3일만에 케이팝 레이더 주간 차트 1위를 확정지으며, 식지 않은 인기를 자랑했다.


케이팝 레이더에 따르면 스트레이 키즈가 지난 해 9월 공개한 ‘Back Door’ 뮤직비디오는 1천만 뷰를 돌파하기까지 약 28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이번 ‘소리꾼’은 단 21시간 만에 1천 만 뷰를 넘어서며, 자신의 기록을 다시 한번 넘어섰다.


뮤직비디오뿐만 아니라 모든 부문에서 스트레이 키즈의 성장세는 끊임없이 진행되는 중이다. 스트레이 키즈의 공식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지난 8개월 간 약 457만 명 이상 증가해, 누적 1,530만 팔로워를 돌파했다.


실제로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해 케이팝 레이더에서 공개한 올해 가장 많은 팔로워 증가량을 보여준 아티스트인 ‘2020 스케일업 아티스트’에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케이팝 레이더 측은 “Mnet ‘레전더리워:킹덤’ 방영 이후 스트레이 키즈의 인기 상승은 끊임 없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음반은 물론 뮤직비디오와 팔로워까지 모두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주 케이팝 레이더 주간 차트에서는 브레이브걸스의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 뮤직비디오가 1,688만 뷰를 기록해 2위로 진입했다.


이어 신인 아이돌들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우선 T1419의 ‘FLEX’는 1,678만 뷰, 베리베리의 ‘TRIGGER’는 740만 뷰를 기록해 각각 4위와 9위에 올랐으며 권은비의 ‘Door’는 733만 뷰로 10위에 랭크되는 기염을 토했다.


이 외에도 레드벨벳의 ‘Queendom’(1,684만 뷰)를 비롯해 CIX의 ‘WAVE’(1,414만 뷰), 방탄소년단 ‘Permission to Dance’(1,209만 뷰), 방탄소년단의 ‘Butter’(944만 뷰), 싸이의 ‘강남스타일’(779만 뷰) 등도 TOP10을 차지했다.


한편 케이팝 레이더는 음악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가 케이팝의 급성장에 따라 팬덤의 데이터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오픈한 팬덤 데이터 전문 서비스다.


​현재 한국 아티스트 640개 팀의 뮤직비디오 조회수, 유튜브 구독자, 트위터, 인스타그램, 스포티파이 팔로워, 팬카페 회원수 등의 변화량을 그래프와 차트 형태로 웹서비스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트위터와 공식 파트너 협약을 맺고 ‘2020 #KpopTwitter 월드 맵’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케이팝 팬덤을 위한 앱 ‘내 손안의 덕메이트, 블립(blip)’을 출시해 팬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8744억 원 목표 달성 순항

  한국입찰신문 박미영 기자 | 대전시가 내년 국비 목표액인 3조 8744억 원 확보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시는 오는 3일 정부에서 국회로 넘길 내년 정부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정부에 요구한 주요 사업 대부분이 반영됐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덕특구 재창조, R&D, 4차 산업 등 과학도시 대전 위상 강화 사업과 충청권 메가시티 기반 조성 사업을 축으로 대전을 대한민국 허브 광역거점도시로 발돋움시키겠다는 민선 7기 그랜드 플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먼저, 정부예산안에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 R&D, 4차 산업 등 과학도시 대전의 위상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핵심 사업들을 다수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덕특구를 세계적 융·복합 혁신지구로 육성할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인 마중물플라자 조성 사업비 50억 원과 대한민국 첨단센서 산업을 선도할 시장선도 K-sensor기술개발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함께 국비 28억 5천만 원을 확보했다. 여기에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43억 원), 태양광 기업공동 활용연구센터 구축(145억 5천만 원) 등 대덕특구의 연구기반을 더욱 탄탄히 할 사업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됐다

사천 출신 주영대, 올림픽 금메달 목에 걸다

  한국입찰신문 최혜정 기자 | 사천 출신의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의 주영대(1973년생) 선수가 도쿄 패럴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주영대 선수는 30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식(TT1) 결승에서 같은 국가대표인 김현욱 선수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예를 안았다. 주영대 선수는 세트스코어 3-1(11-8 13-11 2-11 12-10)로 김현욱 선수를 물리쳤다. 서포면 금진리 출신으로 1991년 사천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체육교사를 꿈꾸며 경상대 체육교육학과에 입학한 주영대 선수는 불의의 교통사고로 장애를 입으면서 컴퓨터 웹디자이너로 진로를 변경했다. 대학교 2학년 때인 1993년 여름에 일어난 일이다. 하지만, 그는 2008년 진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재활운동으로 탁구를 시작하면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어릴 때부터 스포츠에 남다른 재능을 보인 그는 서서히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2014년부터 지금까지 세계 최정상의 실력을 뽐내고 있다. 실제로 2014년 제11회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탁구 남자단식 TTI 금메달, 2014년 사천시 체육인의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