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31 (화)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2.3℃
  • 서울 18.5℃
  • 흐림대전 24.3℃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종착역', 아날로그 감성 100% 영상 에세이 공개

'시연'이 생각하는 '세상의 끝'!

URL복사

 

한국입찰신문 최태문 기자 | 9월 개봉하는 영화 '종착역'이 주인공 시연의 내레이션으로 완성한 영상 에세이를 공개하며 영화만의 편안한 감성과 싱그러운 미장센을 자랑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화 '종착역'은 ‘세상의 끝’을 찍어 오라는 방학 숙제를 하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14살 시연, 연우, 소정, 송희의 여정을 담은 성장 로드무비이다.


개봉에 앞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제23회 타이베이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으며 작품성과 화제성을 두루 인정받았다.


도전적이면서도 신중한 연출적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영화 속 주인공과 나이가 같은 청소년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가 눈길을 끈다.


오늘 공개된 영상 에세이는 마치 '종착역'을 그대로 압축해 놓은 듯 싱그러운 미장센과 아날로그 감성이 풍성하게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영상 에세이 1탄의 주인공 ‘시연’은 여름방학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태에서 새로운 학교로 전학을 온다.


시연은 친구들과 친해지지 못해 아쉬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사진 동아리 ‘빛나리’에서 만난 세 명의 친구 “연우, 소정이, 송희가 잘 대해줘서 금방 친해질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설렘을 드러낸다.


영상 에세이는 일기 형식으로 제작되었으며, 설시연 배우가 편안한 목소리로 낭독한 내레이션과 직접 쓴 손글씨가 함께 삽입된다.


특히 일회용 카메라로 지하철역 곳곳을 눈에 담는 시연의 모습을 풋풋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으로 그려내고 있어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시연의 영상 에세이에는 '종착역'에서 네 명의 소녀들이 낯선 곳으로 짧은 여행을 떠나게 된 이유가 드러나기도 한다.


사진 동아리 선생님은 ‘빛나리’ 부원들에게 ‘세상의 끝’을 찍어 오라는 방학숙제를 내준다. 시연은 “왜 이런 숙제를 내주는지 잘 모르겠다”라며 툴툴대지만, 뒤이어 “그래도 친구들이랑 같이 찍으러 가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말한다.


친구를 좋아하고 누군가와 함께하는 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시연의 캐릭터와 마음 씀씀이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이처럼 '종착역'은 갑작스러운 여행에 동행하는 네 명의 소녀들을 통해 생기 넘치는 대화와 따뜻한 웃음을 전달하고, 그와 동시에 아련한 정서로 추억을 되살린다.


편안하고 자유로운 영화의 분위기를 그대로 간직한 첫 번째 영상 에세이 덕분에, 지난날의 빛나는 순간을 다시 한번 꺼내보고 싶은 관객들의 관람 욕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세상의 끝’을 찾아가는 시연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 에세이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성장 로드무비 '종착역'은 다가오는 9월 관객들과 만난다.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8744억 원 목표 달성 순항

  한국입찰신문 박미영 기자 | 대전시가 내년 국비 목표액인 3조 8744억 원 확보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시는 오는 3일 정부에서 국회로 넘길 내년 정부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정부에 요구한 주요 사업 대부분이 반영됐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덕특구 재창조, R&D, 4차 산업 등 과학도시 대전 위상 강화 사업과 충청권 메가시티 기반 조성 사업을 축으로 대전을 대한민국 허브 광역거점도시로 발돋움시키겠다는 민선 7기 그랜드 플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먼저, 정부예산안에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 R&D, 4차 산업 등 과학도시 대전의 위상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핵심 사업들을 다수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덕특구를 세계적 융·복합 혁신지구로 육성할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인 마중물플라자 조성 사업비 50억 원과 대한민국 첨단센서 산업을 선도할 시장선도 K-sensor기술개발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함께 국비 28억 5천만 원을 확보했다. 여기에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43억 원), 태양광 기업공동 활용연구센터 구축(145억 5천만 원) 등 대덕특구의 연구기반을 더욱 탄탄히 할 사업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됐다

사천 출신 주영대, 올림픽 금메달 목에 걸다

  한국입찰신문 최혜정 기자 | 사천 출신의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의 주영대(1973년생) 선수가 도쿄 패럴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주영대 선수는 30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식(TT1) 결승에서 같은 국가대표인 김현욱 선수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예를 안았다. 주영대 선수는 세트스코어 3-1(11-8 13-11 2-11 12-10)로 김현욱 선수를 물리쳤다. 서포면 금진리 출신으로 1991년 사천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체육교사를 꿈꾸며 경상대 체육교육학과에 입학한 주영대 선수는 불의의 교통사고로 장애를 입으면서 컴퓨터 웹디자이너로 진로를 변경했다. 대학교 2학년 때인 1993년 여름에 일어난 일이다. 하지만, 그는 2008년 진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재활운동으로 탁구를 시작하면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어릴 때부터 스포츠에 남다른 재능을 보인 그는 서서히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2014년부터 지금까지 세계 최정상의 실력을 뽐내고 있다. 실제로 2014년 제11회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탁구 남자단식 TTI 금메달, 2014년 사천시 체육인의밤